이것은 예술이다 RYU 2연승! 130㎞대 직구로 농락 3경기 연속 자책점 제로 ERA 1.89

  • 1 호두맘 730,000P
  • 2 친절왕 119,000P
  • 3 wpdls 52,000P
  • 4 티비테스트 27,550P
  • 5 긔염뽀짝 24,000P
  • 6 마리조아 22,000P
  • 7 파랑치 20,500P
  • 8 탐탐탐 13,000P
  • 9 트윈리버 11,000P
  • 10 커뮤니티0 11,000P

실시간 전세계에서 몰리는 경기 순위

이것은 예술이다 RYU 2연승! 130㎞대 직구로 농락 3경기 연속 자책점 제로 ERA 1.89
댓글 0 조회   910

작성자 : 대박노
게시글 보기

9e319122567cdf337be8c32ee3cb5546_1692564099_3149.jpg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이 시즌 2승(1패)을 달성했다.

류현진은 21일(한국시각) 미국 신시내티 그레이트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열린 2023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와 경기에 선발 등판, 5이닝 2실점(비자책) 호투를 펼쳤다. 2회에 수비 실책으로 인해 2점을 줬을 뿐 안정적이었다. 류현진은 3경기 14이닝 연속 비자책 행진을 이어갔다. 시즌 평균자책점을 2.57에서 1.89로 낮췄다. 토론토는 10대3으로 크게 이겼다.

류현진은 5회까지 83구를 투구하며 스트라이크 56개, 탈삼진 7개에 4피안타 1볼넷을 기록했다.

류현진의 포심 패스트볼은 스피드가 130km 중후반에 머물렀지만 완벽에 가까운 컨트롤을 뽐냈다. 신시내티 타자들은 류현진의 현란한 제구력에 정신을 차리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이날 류현진은 포심 패스트볼 최고 89.6마일(약 144km), 평균 87.4마일(약 141km), 최저 84.8마일(약 136km)로 기록됐다. 류현진이 던진 포심 패스트볼 38개 중 87마일(약 140km)을 밑도는 공도 13개나 됐다. 이 중 안타로 연결된 투구는 단 하나도 없었다.

류현진은 2회말 황당한 수비 실책 탓에 2점을 잃었다.

류현진은 1사 1, 3루에서 노엘비 바르테에게 좌익수 뜬공을 유도했다. 비거리가 짧아 3루 주자가 홈을 노리기에는 힘들었다. 좌익수 달튼 바쇼는 앵커맨 3루수 맷 채프먼에게 재빨리 공을 연결했다.

그 사이에 1루 주자 크리스티안 엔카나시온이 2루로 뛰었다. 여기서 보기 드문 실책이 나왔다. 채프먼의 2루 송구가 우중간 쪽으로 완전히 빠졌다. 주자 2명이 모두 득점했다. 다음 타자 TJ 프라이들까지 1루수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의 실책으로 출루했다.
5303de3323a335c5e3c9be2124e691e1_1692564100_6658.jpg

류현진은 루크 마일을 우익수 뜬공으로 잡아 흔들리지 않았다.

토론토는 4회초 대거 4점을 추가했다. 일찌감치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류현진은 확실한 득점 지원을 등에 업고 순항했다.

류현진은 4회말도 삼자범퇴로 정리했다.

류현진은 승리투수 요건을 눈앞에 둔 5회말 마지막 고비를 맞이했다. 프라이들과 마일에게 연속 안타를 맞았다.

류현진은 무사 1, 2루에서 TJ 홉킨스를 삼진 처리해 흐름을 끊었다. 맷 맥클레인은 포수 뜬공으로 잡았다. 2사 1, 2루에서 데 라 크루즈를 삼구삼진으로 돌려세웠다.

토론토는 9-2로 리드한 6회말 헤네시스 카브레라로 투수를 바꿨다. 7회부터는 보우덴 프란시스가 마운드를 이어 받아 3이닝을 책임졌다. 토론토는 투수 3명으로 경기를 정리해 불펜도 아꼈다. 



출처 

https://sports.news.naver.com/news?oid=076&aid=0004046231 


 

대박노님의 최신 글
자유게시판
제목
  • 눈치싸움하는 야구
    4565 2023.08.17
  • 춘천 손흥민 카페 인필드 빵&음료 가격.jpg
    4492 2023.08.16
  • 프랑스에서 난리난 축구계 난제ㄷㄷ...jpg
    4365 2023.08.16
  • 탱탱볼 농락 ㅋㅋ
    1365 2023.08.17
  • 오늘 MLB 공식 유투브 썸네일
    873 2023.08.17
  • 축구팬들 뭐같은 상황,,
    851 2023.08.27
  • 오승환, KBO 최초 400세이브 달성
    840 2023.10.14
  • "6경기 연속골" 메시 "꼴찌 팀을 결승으로!"
    826 2023.08.16
  • 의외로 누나에게 맞고 자란 운동선수
    796 2023.08.16
  • 파퀴아오 8체급 석권 UFC와 비교
    784 2023.08.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