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때는 금메달리스트였는데 이렇게 살아..."

  • 1 호두맘 730,000P
  • 2 친절왕 179,000P
  • 3 wpdls 64,000P
  • 4 페이커 28,550P
  • 5 긔염뽀짝 24,000P
  • 6 마리조아 23,000P
  • 7 파랑치 22,000P
  • 8 탐탐탐 13,000P
  • 9 키타오 11,000P
  • 10 강백호 11,000P

실시간 전세계에서 몰리는 경기 순위

"한때는 금메달리스트였는데 이렇게 살아..."
댓글 0 조회   77

작성자 : 강승
게시글 보기

"한때는 금메달리스트였는데 이렇게 살아..." (msn.com)



벌써 몇 년전이여 ㄷㄷㄷㄷㄷ


뉴스1에 따르면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김동성은 지난 13일 "빙신 김동성"이라는 유튜브 채널을 개설해 첫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김동성은 오전 5시도 채 되지 않은 시간에 비몽사몽인 상태로 집에서 나와 성인들을 상대로 스케이트를 가르쳤다. 이어 건설 현장, 퇴근 후에는 배달 기사로 일하는 등 바쁜 하루를 보내고 있었다.

김동성은 "요즘 제 근황은 얼음판에서 코치를 하고 있지 않고 건설 현장에서 하루하루 살아가고 있다"며 "다시 한번 얼음판에 서기 위해 목표를 세우고 한 걸음, 한 걸음 나아가려고 노력 중"이라고 운을 뗐다.

그는 "현재는 생계 때문에 스케이트와 관련된 일을 하고 있지는 않지만 그래도 스케이트를 완전히 벗은 건 아니다. 유튜브를 통해 스케이트 관련 내용들도 말씀을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해서 스케이트 타는 친구들에게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채널 개설 이유를 밝혔다.

이어 "(제 일상을) 궁금해하시는 분들께 "이 사람도 한때는 금메달리스트였는데 이렇게 살고 있구나"라는 걸 보여드리고 싶다"고 부연했다.

또 김동성은 "인터넷에 제 이름을 검색하면 가장 먼저 나오는 게 "다 내려놨다" 이런 말이더라. 다 내려놓기 까지는 솔직히 많은 시간이 걸렸다"며 "항상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쇼트트랙하면 김동성이라는 버릴 수 없는 타이틀이 있었다. 하지만 지금 40대에 과거에 얽매여서 살아갈 수만은 없겠다고 생각해서 다 내려놓고 제2의 인생을 찾아갔다. 금메달리스트 위치까지 가는데도 정말 힘들었지만 내려놓는 게 더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성공하고 나서 모든 것을 내려놔야 할 때 정말 좌절했다. 죽고 싶었다"고 회상했다. 

강승님의 최신 글
자유게시판
제목
  • "그럼 제가 선배 맘에" 
    5 13시간전
  • 오싹오싹 성매매 레전드 
    6 13시간전
  • KBS 나온 슈카 개굴욕 당해버림
    6 13시간전
  • 130억 소송 걸린 삼프티 삼프티 근황
    6 13시간전
  • 무려 4년을 존버한 삼성의 큰그림 ㄷㄷ
    6 14시간전
  • 멤버수 24명 걸그룹 숙소 생활 공개....
    6 14시간전